Photo by Aziz Acharki on Unsplash

자담배는 2003년 중국의 약사인 Hon Lik(韩力)이 부친을 폐암으로 잃은 것을 계기로 발명했다고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전자니코틴전달장치(electronic nicotine delivery system)이라고 부르는 이 새로운 발명은 순식간에 확산되었고, 2025년에는 610억불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들 알다시피, 연초(tobacco)는 태워서 연기(smoke)를 흡입한다. 이에 반해 전자담배는 전용으로 제작된 액상이나 궐련을 가열해서 증기(vape)를 마신다. 때문에 2015년, 옥스퍼드 사전에는 흡연(smoking)과 별도로 베이핑(vaping)이라는 단어가 별도로 등재되기도 했다. 연기가 아니라 증기를 마시기 때문에, 이를 불어내는 묘기를 구름쫓기(cloud chasing)이라 부르기도 한다.

코노미스트 기사에 따르면, 영국과 미국은 세계 전자담배 시장에서 각각 1, 2위를 점유하는 국가들이다. 양국이 전자담배의 위해성을 두고 상반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18년 1월에는 미국 전미과학공학의학한림원(NASEM)에서 전자담배의 공중보건영향보고서를 발표했고, 2월에는 영국 보건부 산하의 공공보건국(PHE)에서 전자담배 검토보고서를 발표했다. PHE 보고서는 2017년 12월, 영국의사협회가 전자담배가 연초보다 훨씬 안전하다고 공식 발표한 이후 나온 것이다.

전자는 비흡연자들이 전자담배에 쉽게 손을 댔을 때의 해악에, 후자는 연초 흡연자들이 전자담배로 바꿔 탔을 때의 혜택 초점을 맞추는 인상이다.

 포스트에서는 전자담배 소비량 1위이자, 국토와 인구 현실 역시 우리와 좀 더 유사한 영국 PHE 보고서를 번역하여 소개하려 한다. 용어에 '연초(tobacco)와 전자담배(e-cigarette)', '흡연(smoking)과 베이핑(vaping)'을 구분하는 선진국의 추세를 반영하였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보도자료

영국공공보건국(PHE; Public Health England)의 

외부전문가 전자담배 검토보고서(evidence review) 발표


PHE의 새 전자담배 검토보고서는 유수한 외부 담배 전문가들에 의해 수행되었으며, 

2015년 PHE 보고서에 더해 새로운 내용이 추가되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018년 2월 6일
발신 : PHE(영국공공보건부)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동 보고서는 청소년과 성인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실태, 대중의 인식, 금연에의 영향, 건강상의 위험에 대한 새로운 내용, 그리고 니코틴의 역할을 다룬다. 궐련형 전자담배ㅡ역주: 아이코스 등ㅡ역시 검토 대상에 포함되었다.


PHE 검토보고서의 주요 결론은 아래와 같다 :
  • 베이핑(vaping; 전자담배로 증기를 들이마시는 행위)은 흡연에 비해 작은 부분적 리스크만 존재하며, 흡연에서 베이핑으로 완전히 바꿀 경우 상당한 건강상의 이점이 있다.
  • 전자담배로 금연에 성공하는 건수는 연간 최소 2만건이며, 이보다 상당히 더 많을 가능성도 있다.
  • 전자담배 사용은 작년 개선을 보인 금연율 및 영국 전반적으로 감소세가 빨라지는 흡연율과 연관이 있다.
  • 수많은 흡연자들은 베이핑이 흡연만큼 해롭다고 잘못 알고 있다; 약 40%의 흡연자들은 전자담배를 시도조차 해보지 않았다.
  • 니코틴에 대한 대중의 오해가 상당히 크다 (10% 미만의 성인만이 흡연으로 인한 건강상 해로움 대부분이 니코틴이 원인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 영국의 전자담배 인구는 지난 수 년간 3백만이 조금 안되는 수준에서 정체되어 있다.
  • 동 근거검토는 전자담배가 청소년의 (연초)흡연 경로가 된다는 우려를 지지하지 않는다. (영국의 청소년 흡연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베이핑이) 상시 흡연으로 이어지는 사례는 드물었으며, 그런 사례는 거의 전적으로 (베이핑 이전부터) 이미 흡연하고 있었던 사례에 국한되었다.)

동 보고서는 NASEM(전미과학공학의학한림원; US National Academies of Sciences, Engineering and Medicine)의 전자담배 보고서가 발표된지 수주만에 발표되었다. NAS측 역시 가용한 근거들로부터 '전자담배가 연초에 비해 훨씬 덜 해로울 가능성이 있다'며 전자담배의 안정성에 대해 결론 짓고 있다.

PHE의 건강개선국장인 존 뉴튼 교수 의견 :

"매 순간마다 누군가 흡연으로 인해 병원에 입원하고 있으며, 영국에서만 연간 79,000명이 사망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새 보고서는 베이핑이 흡연에 비해 최소 95% 이상 덜 해로우며, 흡연자 본인과 2차 흡연으로 인한 위해가 연초 대비 아주 일부에 불과하다는 발견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

"전자담배에 관한 잘못된 두려움으로 인해 수많은 흡연자들이 전자담배를 통해 금연으로 이어질 기회에서 멀어지고 있는 것은 비극에 가깝습니다."

연초 중독에 관한 유수한 저자이기도 한 킹스칼리지런던의 앤 맥닐 교수 의견 :
 
"흡연자들이 여전히 흡연으로 인한 위해가 어디서 오는지 제대로 모르는 현실이 심히 우려됩니다. 연초를 흡연하면 7,000종의 위해한 연기 성분을 들이키게 되며, 그 중 70종은 암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죠."

"사람들은 니코틴 때문에 흡연을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달리, 니코틴은 위해가 있더라도 아주 작은 정도만 야기할 뿐이죠. 독성이 있는 연기가 주범이며, 모든 담배 관련 질병과 죽음 대부분의 원인입니다. 오늘날은 이전과 비교해, 니코틴껌, 비강스프레이, 캔디 혹은 전자담배와 같이 니코틴을 흡수할 수 있는 훨씬 다양한 대안들이 존재하죠."

영국 암예방연구소에서 행동과학연구를 이끌고 있는 스털링대학교의 보건정책교수 린다 발드 교수 의견 :

"그간 전자담배가 청소년들은 흡연으로 유도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어왔습니다. 하지만 영국에선, 연초를 한번도 피워보지 않은 청소년이 전자담배를 상용하는 사례는 1% 이내로, 무시해도 좋을 수준이며, 청소년 흡연 역시 고무적인 추세로 감소하고 있음이 확연히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추세는 계속적으로 긴밀히 모니터링되어야겠지만, 현재까지의 자료에 따르면 전자담배는 청소년을 흡연으로 이끄는 경로로 작용하고 있지 않음을 보여줍니다."

PHE는 흡연자들과 관련자들에게 상기 증거들에 따라 행동하도록 촉구한다.


흡연자들

흡연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라면 전자담배로 바꾸고 전문적인 도움을 받아야 한다. 금연 성공율이 가장 높은 방법은 지역 금연서비스의 지원을 받으며 전자담배 사용을 병행하는 것이다.


지역 금연서비스 및 공중보건 종사자

이들은 전자담배를 통해 금연을 원하는 흡연자들에게 행동과학에 기반한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  국립금연훈련센터에서 공중보건 종사자들에 대한 전자담배 관련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MHRA (의료보건제품규제당국; Medicines and Healthcare products Regulatory Agency)

MHRA는 전자담배 상품에 대한 규제 및 인허가 업무를 계속하고, 전자담배가 금연 의료수단으로 허가 받도록 추진한다. PHE는 전자담배가 NHS(국가보건의료서비스; National Health Services) 환자들에게 제공되어야 할 강력한 증거가 나왔다고 믿는다.


NHS 의료기관

흡연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의료기관들은,
  • 병원 매점에 니코틴 보조제와 함께 전자담배를 구비하고,
  • 흡연자들이 (연초)연기로부터 자유롭도록 베이핑 정책을 만들고,
  • (연초)흡연공간을 없애고,
  • 현장 의료인력들은 환자들에게 금연을 독려하고 지원하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

정부의 새로운 '영국을 위한 연초 통제 계획'은 '흡연에 대한 안전한 대안의 가용성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포함한다.  이는, 전자담배가 연기로부터 자유로운 세대를 이룩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


배경
  1. PHE가 감수한 다음 보고서를 참조할 것 : PHE - 액상형 및 궐련형 전자담배제품 검토보고 - McNeill A, Brose LS, Calder R, Bauld L & Robson D (2018년).
  2. 지난 수 년간, 영국 성인인구 중 전자담배 사용자는 6%에 못미치는 수준에서 유지되어 왔다. 가장 일반적인 이유는 전자담배 사용이 금연에 도움이 되고 영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금연 수단이기 때문이다. 동시에, 금연성공률 역시 개선되어 왔으며, 흡연율 역시 감소세가 빨라지고 있다. (현재 영국 15.5%) : smokinginengland.info/latest-statistics.
  3. 매년 영국에서 흡연으로 인해 79,000명이 사망하며, 흡연자들 중 절반 이상이 금연하지 않을 경우, 흡연 관련 질병으로 사망할 것이다 : digital.nhs.uk/catalogue/PUB24228.
  4. 2015년 PHE의 전자담배 검토보고서 : McNeill A., P. Hajek et al, 전자담배 - 검토보고서 업데이트: 영국공공보건국(PHE) 감수보고서, 8월.
  5. "약 95% 더 안전하다"는 추정의 근거 관련하여, 저자의 주석
  6. 연기 없는 니코틴 : 연초 해악성 감소방안, Royal College of Physicians, April 2016.
  7. 흡연연구정보포털(Smoking Toolkit Study)
  8. ASH (2017년 5월) - 영국 성인 전자담배 사용 실태
  9. Bauld, Linda, Anne Marie MacKintosh, Brian Eastwood, Allison Ford, Graham Moore, Martin Dockrell, Deborah Arnott, Hazel Cheeseman 및 Ann McNeill. ‘영국 청소년 전자담배 사용 실태: 5개 조사 통한 발견 2015-2017.'  환경연구 및 공중보건 국제저널 14, no. 9 (2017): 973.
  10. 연기로부터 자유로운 세대를 향해 : 연초통제계획 영국 보건부 , 2017년 7월.
  11. NHS 디지털, 흡연 통계: 2017년 영국.
  12. NASEM (2018년 1월) 전자담배의 공중보건영향보고서.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상의 모든 연구나 통계에는 적든 많든 편향성이 반영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수행과 발표 주체의 이해가 나의 이해과 얼마나 일치하는지 각자 비판적으로 판단하는 수 밖에 없다. 미국의 NASEM은 비영리단체로 공공연구 뿐만 아니라 민간연구 역시 실시하고 있다. 영국의 PHE는 보건부 산하의 국가기관이고.

개인적으로 둘을 비교하자면, 한국의 흡연자들과 간접흡연 피해자들의 이해와 더 일치하는 주체는 PHE가 아닐까 싶다. 아무래도 민영 의료부문이나 기존 연초회사들의 입김을 배제하기 힘든 NASEM에 비해, PHE는 NHS로 대표되는 공공 무상의료 실시 국가의 기관으로 보건예산 절감이라는 동기가 확실할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개인이든 국가든 돈 앞에서는 장사가 없지 않을까.


은 땅덩이에서 대한민국은 높은 흡연률로 고통 받고 있다. 흡연자들은 높은 세금을 내면서도 니코틴의 강한 중독성 때문에 높은 금연 실패율에 고통 받고 있고, 비흡연자들은 원치 않는 불쾌함과 건강상 위해에 노출되어 있다. 

당장 모든 흡연자들이 전자담배로 갈아탄다면, 연초 냄새 없는 길거리와 대중교통, 엘레베이터, 아랫집에서 담배연기가 올라오지 않는 아파트 단지가 가능해진다. 더구나 액상형 전자담배는 꽁초로 인한 공해까지 해결할 수 있다. 

흡연구역은 지속적으로 축소하고 베이핑은 실외에서 전면 허용하는 것 역시 검토할만하다. 영국 정부는 NHS 환자들이 실내는 물론 병상에서도 베이핑을 하도록 허락하고 있다. 사무실 등 실내에서 베이핑하는 것은 물론이고 말이다. 대신 연초흡연 구역을 계속 없애나간다는 방침이다. 


리 정부도 담배값 올리기나 금연구역 확대로는 힘에 부치는 현실을 인정할 시점이 아닌가 싶다. 지속적인 담배값 인상에도 흡연율은 줄어들지 않으니 말이다. 이제는 전자담배의 비흡연 대비 5%의 해악보다, 연초 흡연 대비 95%의 혜택에 주목하는게 현명하지 않을까.

지금까지 한국 정부의 전자담배 정책은, 이를 연초와 동등하게 취급하는 방향에 맞춰져 있는 것 같다. PHE 보고서의 표현대로라면, 이는 수많은 흡연자들과 비흡연자들이 건강을 개선할 수 있는 기회를 앗아가는 "비극"일 수 있다.

연초 대비 전자담배 세금을 우대하고 금연센터 등에서도 흡연자들에게 전자담배로 바꾸기를 권하도록 정책을 전환한다면, 여러 문제들을 좀 더 쉽게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언제까지 흡연자들과 비흡연자들이 연초 과세를 통한 정부 재정 확충의 볼모가 되어야 하는 것일까.
 

by ryan | 2018/03/23 22:46 | 面 - SOCIETY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pssc.egloos.com/tb/631384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무갑 at 2018/03/30 13:16
비흡연자 입장에서 꽁초, 담뱃재가 주변에 날리고 떨어져서 남지 않는 부분이 확실히 낫습니다.
담뱃재 남으면 길거리에서도 잘 없어지지도 않아 지속적으로 미세먼지 발생하고 냄새도 심합니다.
그에 비하면 전자담배는 니코틴 증기다보니 주변에 남지않고 금방 날아가서 낫더군요.
Commented by ryan at 2018/04/03 07:06
말씀하신 부분에서 큰 차이가 있다는데 동의합니다. 꽁초도 없고 냄새도 없는거나 마찬가지이고 미세먼지도 안생기죠. 흡연과 베이핑의 차이는 오래된 경유차와 전기자동차의 차이와 비교 가능할 것 같습니다.

밀도 높은 도시생활에서는 흡연자들이 베이핑으로 넘어가도록 정부에서 적극 장려해야 합니다. 우선 영국처럼 담배값은 더욱 올리고, 전자담배에는 담배세를 면제하는 것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Peter at 2018/04/03 09:02
혹시 보도자료 원문 링크좀 받을수 있을까요
Commented by ryan at 2018/04/05 23:54
본문에 있으나 제가 알아보시기 불편하게 썼나보네요. 아래 링크입니다.

https://www.gov.uk/government/news/phe-publishes-independent-expert-e-cigarettes-evidence-review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